농촌산업 핵심인 ‘농촌기업 활성화’ 필요
농촌산업 핵심인 ‘농촌기업 활성화’ 필요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19.06.13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REI ‘비즈니스 시스템 구축 활성화 방안’ 연구 결과

농촌지역에도 농업·농촌 자원을 활용하는 다양한 제조업과 서비스업이 확산되고 있다.
농촌산업의 육성을 위해 농촌향토산업, 지연산업, 농촌문화산업, 농촌관광, 농촌융복합산업, 6차 산업화 등 다양한 접근도 이루어지고 있지만, 벤처농기업, 농업회사법인, 영농조합법인과 같은 농기업 외의 다양한 유형의 농촌기업에 대한 법·제도적 정의나 규정은 전무한 형편이며, 농촌기업의 개념과 범위에 대한 명시적 규정도 매우 부족하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창길) 김광선 연구위원 등은 ‘비즈니스 시스템 구축을 통한 농촌기업 활성화 방안’연구를 통해 “농촌산업 육성이 농촌에 대한 재분배 차원의 사회정책 일환이기 보다 경제정책의 관점에서 접근되고 활성화되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 농촌산업의 핵심 주체인 농촌기업을 활성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지역농업 클러스터 지원 사업으로 시작된 지역전략식품 육성사업, 신활력 지원 사업, 농어촌자원복합산업화 지원 사업과 그 일환이라 할 수 있는 6차 산업화 지원 사업 등이 추진되었으며, 이러한 정부의 농촌산업 육성정책은 성장가능한 산업기반을 농촌에 구축하는 데 직?간접적으로 기여했다.
2005년과 2015년을 비교해보면, 농업 종사자는 군 지역에서 39.6%, 도농복합시에서는 6.0% 감소했지만, 동 기간 전 산업의 사업체 수와 사업체 종사자 수는 군에서 각각 28.3%와 36.1% 증가했으며, 도농복합시에서는 39.3% 및 48.4% 증가했다.
김광선 KREI 연구위원은 농촌기업에 대한 비즈니스 시스템 접근을 통해 활성화를 위한 정책방향 5가지를 제시했다.
연구진은 “농촌기업 원료 생산단지의 조성과 이의 경관자원화 및 문화자원화를 추진하고 이를 통해 농촌기업들의 비즈니스 시스템이 체험, 관광, 교육 등으로 확대되어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을 도모할 수 있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창길 원장
김창길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