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론텍 등 ‘11개 스마트생태공장’ 선정
㈜프론텍 등 ‘11개 스마트생태공장’ 선정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0.10.16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제조공장 선도…종합적인 설비개선 지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기후변화와 환경위기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 제조공장의 선도모델로 전환할 11개 기업을 스마트생태공장 대상기업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스마트생태공장 구축사업’은 그린뉴딜 3대 분야 중 하나인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 추진된다.
이번 사업으로 오염물질 배출 비중이 큰 제조공장을 대상으로 전통적인 오염물질 배출 저감 외에, 자원·에너지 효율화, 스마트시설 도입 등 종합적인 친환경 설비개선이 지원된다.
이번에 선정된 11개 기업은 ㈜금강케미칼 다오케이리사이클링 ㈜신명이노텍 ㈜아주인더스트리얼 에스씨티(주) ㈜에스제이환경산업 ㈜에이치에스아쿠아피드 케이씨(주) ㈜프론텍 ㈜한국팩키지 ㈜훼미리푸드 등이다.
환경부는 ‘스마트생태공장 구축사업’을 통해 제조공장이 오염물질과 탄소 배출을 줄이고 깨끗한 녹색기업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환경부는 선정된 기업들이 산업통상자원부의 클린팩토리 사업, 중소벤처기업부의 스마트공장 사업과 연계하여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업했다.
한편,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10월 15일 서울에 위치한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회의실에서 선정된 기업과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사업계획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환경부 김동구 녹색전환정책관과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 선정기업 중에는 ㈜프론텍 민수홍 대표 등 5개사가 참석했다.
김동구 녹색전환정책관은 “미래 기후변화와 환경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의 친환경·저탄소 전환 노력이 필수적이다”며 “중기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그린뉴딜 정책을 통한 중소기업의 녹색전환 노력을 적극 지원하고, 그린뉴딜 사업에 참여한 기업들이 세계 녹색시장을 선도하도록 체계적인 지원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