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펄프제지 분야 KS’ 정비 착수
2020년 ‘펄프제지 분야 KS’ 정비 착수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0.10.07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과학원, 한국산업표준 제·개정 전문위원회 개최
촉침법에 의한 종이 표면 거칠음도 측정
촉침법에 의한 종이 표면 거칠음도 측정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소비가 늘면서 펄프 및 종이를 활용한 포장재 수요가 급증하고 있고, 미세플라스틱에 대한 환경 이슈와 더불어 친환경 종이 소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펄프·제지 분야의 신기술을 표준화하고, 일반적으로 통용될 수 있는 합리적인 표준을 구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할 수 있다.
이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전문위원회를 개최하여 2020년 펄프제지 분야 한국산업표준(KS) 제·개정안의 적합성 판단과 관련된 항목의 국제표준 부합화 논의를 진행하였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위원회에서는 종이 제품의 물리적 특성에 대한 표준 측정방법이 주로 논의되었으며 전문위원으로 참석한 김형진 교수(국민대학교)는 촉침법을 통한 종이 및 판지의 거칠기와 마찰 특성 분석 방법 2건을 신규 표준으로 제안하였다.
이 방법은 기존에 공기 누출법(KSM8791)으로 측정하던 방법과 달리 촉침으로 종이 표면을 직접 스캔하여 종이 특성을 더욱 정밀하게 측정하는 방법이다. 본 표준은 현재 국제표준위원회(ISO) 국제표준안으로 제출되어 채택 심사가 진행 중이다.
또한, 이번 개정에서는 목재를 짓찧어서 만든 펄프인 쇄목펄프(KSM7063) 폐지가 진행되었다. 2019년 기준 국내 쇄목펄프의 사용량(약 2,678톤)은 국내 총 펄프 사용량의 0.12%에 불과하며,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국내 품질기준을 폐지하고 소비자 요구사항에 따라 생산자가 자율적으로 품질을 선정할 수 있도록 하는 폐지안이 논의되었다.
국립산림과학원 목재화학연구과 안병준 과장은 “산업 현실을 반영한 표준 제·개정 및 국내 표준과 국제표준(ISO)의 부합화와 관련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균형있게 추진하여 국가표준 경쟁력 확보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본 전문위원회를 통해 마련된 펄프제지 분야 국가표준 제정안 2건, 개정안 46건, 폐지안 2건은 예고고시가 종료되면 산림청 기술심의회 및 산업통상자원부 표준회의의 심의를 받게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