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바이러스 유전자원’ 온라인 분양
‘식물바이러스 유전자원’ 온라인 분양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2.12.09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140종 404점 서비스…저항성 품종 활용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식물바이러스 유전자원을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검색하고 분양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씨앗은행’에 구축하고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농촌진흥청에서 관리 보존하는 식물바이러스 유전자원은 올해 11월 기준 총 175종 971점이다. 식물바이러스는 순활물기생체이기 때문에 감염이 확인된 식물체를 초저온냉동 또는 동결건조 방식으로 보존하고 있으며, 격리 온실에서 주기적인 증식으로 바이러스 활력을 유지한다.
농촌진흥청은 관리 중인 식물바이러스 유전자원 중 활력 검정과 증식을 거친 140종 404점에 대해 외부에 공개하고 분양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나머지 유전자원도 활력 검정과 증식을 거쳐 순차적으로 공개 후 분양할 예정이다.
식물바이러스를 취급할 수 있는 시설과 기술을 가진 단체에 소속된 연구자나 산업계 종사자라면 누구나 씨앗은행(genebank.rda.go.kr)에 가입한 뒤, 식물바이러스 유전자원 분양을 신청할 수 있다.
분양 접수 후 2주 이내에 식물바이러스 유전자원을 받을 수 있으며, 보관하고 있는 수량이 제한된 일부 유전자원은 접종→병징 확인→진단→동결건조를 거쳐 4~6주 후 분양받을 수 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농업유전자원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농업유전자원 서비스시스템 종합포털(씨앗은행)’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작물보호과 이세원 과장은 “식물바이러스 유전자원 온라인 분양시스템을 통한 식물바이러스 연구 활성화로, 국내 농산물의 안정적 생산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