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제주 실내 언덕주로 기공식 ‘첫 삽’
마사회, 제주 실내 언덕주로 기공식 ‘첫 삽’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19.07.12 0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최대 규모로 국산마 훈련 인프라 확충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4일(목) 제주목장에서 실내언덕주로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발표에 따라 최대경사도 5%, 길이 860m, 폭 10m의 한국 최초의 실내 언덕주로가 건설된다.
실내언덕주로를 통해 국산 경주마의 수준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 훈련을 강화할 수 있어 더 튼튼하고 강한 경주마 배출이 가능할 것이며, 이로 인해 국산마 매각률과 낙찰가 상승으로 농가의 수입 증대까지 기대할 수 있다.
국내 소재 훈련대상말의 80%정도가 있는 제주도는 기상변화가 심해 실내주로의 효과가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
눈, 비, 바람이 불어도 365일 전천후 훈련이 가능해져 훈련일수가 30% 이상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실제 경마 경주로랑 유사한 언덕형 주로로 경마선진국과 비슷한 수준의 근력강화 훈련을 할 수 있다.
한국마사회는 실내언덕주로 설치가 완료된 후 제주도내 육성마 소유자들에게 개방하여,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공식에는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과 약 100명의 내외빈이 참석했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국산 경주마 수준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킬 수 있는 기회”라며, “강하고 체계적인 경주마 육성으로 축산발전, 농가소득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