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름철 젖소 사료 잘 먹게 하는 방법
■ 여름철 젖소 사료 잘 먹게 하는 방법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1.06.10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량씩 자주, 시원한 시간에 급여’
농진청, 섬유질배합사료 품질 관리도 철저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더위로 젖소의 생산성이 낮아지기 쉬운 여름철, 사료를 잘 먹게 하는 방법을 소개했다.
우리나라에서 키우는 젖소는 대부분 홀스타인종으로 고온 스트레스에 약해바깥 온도가 27도 이상이면 사료 섭취량이 감소한다. 특히 32도 이상의 폭염이 지속되면 우유 생산량이 많게는 20% 정도 줄어들게 된다.
여름철에는 하루에 주는 사료양은 같더라도 횟수를 늘려 소량씩 급여하면 섭취량을 늘릴 수 있고, 젖소 체내의 열 발생을 줄일 수 있다.
이에 따라 되도록 서늘한 시간대인 이른 아침과 늦은 저녁 시간에 사료를 주고, 시원하고 깨끗한 물을 항상 마실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 오후 8시 이후부터 다음날 오전 8시 이전까지 시원한 시간에 전체 사료의 60~70%를 공급해 섭취량을 늘리는 방법도 있다.
열 발산, 땀이나 침 흘림으로 인해 에너지 소모량이 많아지고 무기물이 빠져나가게 되므로 사료 내 에너지를 높여주고, 미네랄이나 중조(탄산수소나트륨)를 축사 안에 따로 두어 수시로 먹을 수 있도록 한다.
고온기에 주는 사료의 영양소 중 에너지와 단백질의 농도를 사양표준보다 7%(100→107%)높이고, 비타민(나이아신, 비타민A, 비타민E)을 추가로 공급했을 때 우유 생산량이 약 2.9kg 늘었다.
농가에서 섬유질배합사료를 만들 때 적정 수분 함량인 35∼40%를 맞추기 위해 물을 첨가하는데, 고온기에는 수분 함량이 높으면 시간이 지나면서 사료 상태(외관, 냄새, 색도)가 변할 수 있기 때문에 발효제를 첨가하는 것이 좋다. 수분 함량(15, 35, 50%)과 발효제 첨가 유무에 따른 섬유질배합사료의 상태를 조사한 결과, 수분 함량 35%, 50%의 사료 제조 시 발효제를 첨가했을 경우 72시간까지 보통을 유지했다.
발효제를 첨가하지 않았을 때는 수분 함량 35%는 24시간, 50%는 12시간까지만 보통을 유지했다. 발효제(미생물)는 시중에 판매하는 것을 사용하거나, 지역 농업기술센터에서 공급하는 제품을 첨가하면 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만희 낙농과장은 “젖소는 고온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농가에서는 사료 급여에 각별히 신경 써서 생산성 저하를 막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