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대 명산 ‘불법투기 폐기물 2만여톤’
100대 명산 ‘불법투기 폐기물 2만여톤’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1.10.15 0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흠 의원, 강원도 삼척 응봉산 3,500톤으로 최다

우리 국민이 즐겨 찾는 전국의 명산에 버려진 폐기물이 수 만톤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태흠 의원(국민의힘, 충남 보령 서천)이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100대 명산에 불법으로 투기된 폐기물은 총 7,066톤으로 조사됐다.
산림청이 2017년 서울, 경기지역 12개 명산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총 81개(국립공원 제외 81개)를 조사한 결과이다.
산림청은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2019년부터 처리사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지난해까지 서울, 경기, 인천, 강원, 전라 지역이 대상이었다. 2020년까지 처리된 폐기물량은 총 1만 4,369톤에 이르는데 조사 된 5,526톤 대비 두 배가 넘는다.
처리된 폐기물을 보면 건축폐기물이 5,633톤으로 가장 많았고, 생활쓰레기 4,063톤, 불법시설물 3948톤, 산업폐기물 724톤 등이었다.
올해는 충청도와 경상도 지역의 29개 명산에 대해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데 조사된 물량은 3,393톤이지만 처리물량은 이를 훨씬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따라서 전국 100대 명산에서 처리될 폐기물은 2만여 톤이 넘어 25톤 대형 덤프트럭 8백대 분량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명산 별로 보면 강원도 삼척의 ‘응봉산’에서 처리된 폐기물이 3,530톤으로 가장 많았으며, 방태산 564톤, 소요산 481톤, 모악산 405톤, 감악산 371톤 등의 순으로 처리물량이 컸다.
김태흠 의원은 “불법으로 투기되는 각종 폐기물로 우리 산림이 황폐화되고 있다.”며 “산림청과 지자체 등은 산지 내 폐기물에 대한 실태조사와 처리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