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이백연·권순일’ 수상 영예
‘이도훈·이백연·권순일’ 수상 영예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1.09.15 0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0회 대산농촌상
왼쪽부터 이도훈 이백연 권순일
왼쪽부터 이도훈 이백연 권순일

대산농촌재단(이사장 김기영)은 13일 제30회 대산농촌상 수상자를 선정, 발표했다. 수상자는 농촌발전 부문 이도훈씨(64 괴산먹거리연대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 농업경영 부문 이백연씨(64 전 산들바다유기농업영농조합법인 이사), 농업공직 부문 권순일씨(52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사과연구소 농업연구관) 등 3명이다.
농촌발전 부문 이도훈 수상자는 유기농업 기술 보급과 전파로 지역 친환경농업 확산을 이끌고, 농민들이 상호협력하여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틀을 마련했다.
농업경영 부문 이백연 수상자는 유기농민 생산공동체를 조직하여 다품목 협업농사 시스템을 구축하고, 공동육묘, 공동선별, 기계화 등 생산의 안정성 확보와 산지가공을 통한 부가가치 창출, 판로확보로 지속 가능한 농업경영모델을 제시했다.
농업공직 부문 권순일 수상자는 29년간 꾸준히 사과 품종 개발에 매진하여 재배환경, 소비환경 등에 대응한 30여 종의 신품종 개발로 국산 사과의 가능성과 품종 다양성을 확보하고, 재배환경 개선과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헌신한 모범적인 공직자이다.
수상자에게 총상금 1억 2천만 원(농촌발전·농업경영 각 5천만 원, 농업공직 2천만 원)과 상패를 수여한다.
한편 대산농촌상은 교보생명의 창립자 대산 신용호 선생의 뜻으로 1991년 제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