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걱정 없다” 우수 씨마늘 보급
“바이러스 걱정 없다” 우수 씨마늘 보급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1.07.23 0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남도·대서’ 2010kg…‘홍산’ 480kg 규모
왼쪽 일반마늘과 오른쪽 남도품종인 생장점 배양마늘
왼쪽 일반마늘과 오른쪽 남도품종인 생장점 배양마늘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바이러스 걱정 없이 재배할 수 있는 우수 씨마늘을 기존 1품종에서 3품종으로 확대해 지역 농업기술 등을 통해 보급한다.
마늘은 마늘잠재바이러스(GLV), 양파황화위축바이러스(OYDV), 리크황화줄무늬바이러스(LYSV) 등 여러 종류의 바이러스에 동시 감염되기 쉽다. 바이러스에 단독 감염된 마늘은 20∼60%, 복합 감염된 마늘은 80%까지 수량이 줄어든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농촌진흥청은 마늘 조직 중 세포 분열을 일으키는 생장점을 떼 낸 뒤 이를 배양 증식해 보급하는 생장점 배양 씨마늘 보급 사업을 2010년부터 펼쳐오고 있다.
이번 씨마늘 보급은 지역 농업기술센터와 농협 담당자, 씨마늘 공급 농가가 참여하는 ‘마늘 생장점 유래 우량 종구(씨알) 보급협의회’를 통해 이뤄진다.
‘남도’와 ‘대서’ 품종 2,010kg은 제주를 비롯해 경남 남해, 전남 무안 등 지역 농업기술센터와 농협에 분양하고, ‘홍산’ 480kg은 통상실시 업체에 분양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채소과 이우문 과장은 “‘대서’와 ‘홍산’은 지난해 시범 분양 시 반응이 좋아 본격 분양하기로 했다.”며 “주요 마늘 품종의 우량 종구 생산, 보급 체계 확립을 통해 농가에서 바이러스 걱정 없이 마늘을 재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