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정책 총괄국장에 첫 민간 전문가
친환경정책 총괄국장에 첫 민간 전문가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1.06.23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장기복 환경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영입
장기복 녹색전환정책관
장기복 녹색전환정책관

친환경전환 정책을 총괄하는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에 녹색경제 정책, 환경시장 연구 분야의 민간 전문가가 첫 임용됐다.
환경부(장관 한정애)와 인사혁신처(처장 김우호)는 국장급 경력개방형 직위 공모에 지원한 장기복(남, 56세)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을,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에 임용한다고 밝혔다.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정부 헤드헌팅)으로 발굴된 장기복 정책관은 중앙선발시험위원회의 서류전형과 면접, 국장급 역량평가, 고위공무원임용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최종 임용됐다.
지속가능한 경제사회 구현과 환경산업의 육성 및 기술을 개발하고, 녹색제품 구매 촉진 및 친환경소비 확산 정책 등을 총괄하는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 직위에 민간 전문가가 임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기복 정책관은 26여 년간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에서 근무하며, 환경분야에서의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추고 있고 탄소중립, 환경산업의 육성 및 통합환경관리 제도 등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지식을 겸비한 전문가다.
특히, 환경기술 산업화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갖고 있고, 환경산업 육성의 문제점과 구체적 개선방향을 파악하고 있어 녹색전환정책관 직위에 적합한 인재로 평가되고 있다.
장기복 정책관은 “에너지 자원 효율성을 높이고 환경을 개선하는 녹색가치와 경제성장 일자리 창출 등 경제 가치를 함께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