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 진단도구’ 작물 피해 6,570억원 절감
‘바이러스 진단도구’ 작물 피해 6,570억원 절감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1.06.08 0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총 10작물 영농현장서 2분이면 감염 여부 확인
고추 4종 바이러스 다중진단키트
고추 4종 바이러스 다중진단키트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에서 개발 보급 중인 ‘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도구(진단키트)’가 영농현장에서 2분이면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 농작물 피해 예방과 안정 생산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특히,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14년간 진단키트 보급에 따른 바이러스병 피해 절감액은 약 6,570억 원에 달하며, 진단키트 국산화로 연간 1억 8,000만 원의 수입대체 효과도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매년 농촌진흥기관을 통해 전국에 보급하는 원예작물 바이러스 진단키트 보급 사업이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원예작물의 바이러스병은 아직 치료 약제가 없고 전염 속도가 빨라서 한 번 걸리면 자칫 농사를 망칠 수도 있다. 따라서 조기 진단으로 바이러스에 감염된 작물을 신속히 제거하여 번지지 않게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예방 방법이다.
진단키트는 총 10개 작물(수박 오이 멜론 호박 참외 고추 토마토 가지 상추 배추)에 발생하는 바이러스 17종을 진단할 수 있다. 바이러스 진단 정확도는 95% 이상이다. 지난 2007년 1,080점을 시작으로 전국에 무상 보급한 바이러스 진단키트는 지난해까지 총 17만 5,836개에 이르며, 올해도 1만8,000점을 보급했다.
특히 올해 보급 물량 중에는 고추에 문제가 되는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 오이모자이크바이러스, 고추모틀바이러스, 고추약한모틀바이러스 4종을 한 번에 진단할 수 있는 ‘다중진단키트’가 포함돼 있다. 지난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이 다중진단키트는 단일진단키트를 이용할 때보다 진단 시간을 6분 단축할 수 있고 비용도 17% 줄일 수 있다.
바이러스 진단키트의 개발 보급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진단키트의 바이러스병 피해 절감액은 2007년 40억 원을 시작으로 2010년 264억 원, 2015년 605억 원, 2020년 696억 원 등 지속해서 늘고 있다. 지난 14년간의 절감액을 합하면 약 6,570억 원에 이른다.
수입에 의존하던 진단키트의 국산화를 통해 얻은 수입대체 효과는 연간 1억 8,000만 원에 달한다. 특히 평균 1만 3,000원 정도 되는 외국산 진단키트와 비교해 국산 진단키트는 3,000원 정도로 비용을 77% 가량 절감시켰다.

박과 진딧물매개 황화바이러스 진단키트
박과 진딧물매개 황화바이러스 진단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