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오시드㈜ ‘국산초화 육종 자원’ 이전받아
동오시드㈜ ‘국산초화 육종 자원’ 이전받아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1.06.07 0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수산대학과 국산초화 품종 우수성 확인
오른쪽 동오시드㈜ 이용진 대표와 한국농수산대학 송천영 교수가 국산초화 육종자원 이전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오른쪽 동오시드㈜ 이용진 대표와 한국농수산대학 송천영 교수가 국산초화 육종자원 이전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동오시드㈜가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초화 품종의 국산화와 보급 확대를 위해 국산초화 육종 자원과 기술을 전격 이전받는다.
동오시드㈜(대표이사 이용진)와 한국농수산대학 송천영 교수 연구팀은 2일 경기도 이천의 동오시드 육종연구소에서 ‘국산초화 육종 자원 이전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동오시드㈜는 한국농수산대학이 개발한 초화류 6화종과 분화 국화, 아시아틱 백합 등 총 1,090 계통 기술을 전량 이전받고, 한국농수산대학 측은 앞으로 2년 간 국산초화 개발 기술과 육종 노하우 등을 전수할 예정이다.
동오시드㈜와 한국농수산대학이 공동 협력하여 상품화에 성공한 국산초화는 수입초화에 비해 화색이 다양하고 선명하며, 우리 기후에 적응력이 강해 가꾸기 쉽다.
‘국산초화 육종자원 이전 협약’ 체결 후 진행한 ‘국산초화 우수품종 평가회’에서는 참석한 업계 관계자 20여 명과 관련 전문가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한국농수산대학 송천영 교수는 “‘국산화’란 국내 기후에 맞춰 우리나라 사람들이 선호하는 화형과 화색으로 품종을 육성하는 것”이라며 “이번에 개발 완료한 국산초화 품종은 국내에서 내병성과 내서성 검증도 완료했기 때문에 당장 상품화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라고 설명했다.
동오시드㈜ 개발연구팀 석경현 팀장 역시 “초화의 경우 대부분 정원을 꾸미는 용도이기 때문에 비가 오거나 기온이 높은 날씨에도 잘 견뎌야 한다”며 “최근 며칠 간 비가 많이 내렸기 때문에 오늘 품종 평가회는 우리 초화의 환경 적응력을 눈으로 직접 확인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