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부가가치 ‘새싹작물’ 생산기술 협력
고부가가치 ‘새싹작물’ 생산기술 협력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1.05.16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팜에이트(주)와 기술이전 협약 체결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원장 윤종철)은 팜에이트(주)(대표 강대현)와 식량작물 새싹·어린잎의 건강 기능성 물질 함량 증진 생산기술 이전 협약을, 지난 13일 팜에이트(경기 평택시)에서 맺었다.
이번 협약은 연구기관과 산업체가 상호 협력해 안전하고 영양 기능성물질 함량이 높은 새싹작물 생산기술을 개발하고자 추진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국립식량과학원은 새싹작물별 핵심 유용대사체 함량을 높이고 조절하는 재배법의 핵심 특허기술을 이전하고, 식량작물의 부가가치를 높이는 생산기술을 제공한다.
팜에이트(주)는 스마트팜 현장에 적용 가능한 국산 새싹작물 생산의 실증과 시설 장치 개발 및 농가 계약재배 연계 등으로 기능성물질 함량이 표준화된 생산방법을 구축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은 식량작물을 이용한 농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새싹작물별 건강 기능성물질을 구명하고, 고함량 생산기술 및 이들의 효능을 밝히는 등 관련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최근 새싹보리, 밀 등 고유한 건강 기능성물질 함량이 높은 새싹작물의 소비자 수요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스마트팜(지능형 농장)을 이용하면 연중생산이 가능하고, 외부 환경조건을 임의로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건강에 좋은 기능성물질 함량이 높은 새싹작물을 생산이 가능하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작물기초기반과 문중경 과장은 “스마트팜 기술을 활용한 새싹작물의 기능성물질 증진 및 최적 생산기술 개발을 통해 농가와 소비자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연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팜에이트(주) 강대현 대표는 “이번 기술협약으로 한층 수준 높은 스마트팜 재배 기술을 갖추고, 새싹작물의 생산기술을 지역별 스마트팜 현장에 적용, 사업화해 국내 농가소득 증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