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열대작물·감귤 무병묘 등 연구현장 점검
아열대작물·감귤 무병묘 등 연구현장 점검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1.05.17 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웅 청장, 제주 연구기관과 농촌진흥기관 방문
제주 감귤 무병묘 생산현장
제주 감귤 무병묘 생산현장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은 지난 11~12일까지 제주에 위치한 2차 소속연구기관 3곳과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을 각각 방문해 업무추진 상황을 보고받고 연구현장을 시찰했다.
또한 감귤부문 전문농업경영인이 운영하는 농촌융복합사업장 등 영농현장을 찾아 소통하고 영농상 어려움 등을 청취했다.
제주 소재 2차 소속연구기관 3곳의 업무보고 자리에서는 연구기관별 핵심 추진과제의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과의 소통 강화와 농업 농촌에 필요한 기술의 개발과 보급을 위해 박차를 가해줄 것을 주문했다.
허 청장은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 연구자들과 “올해 중점 추진하는 아열대 유망작물 선발 및 생산기술 개발, 차(茶) 신품종 육성 및 생산기술 개발, 병해충 발생 영향평가 등에 관해 논의하고 생산현장의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을 강화해 줄 것”을 강조했다.
감귤연구소에서는 감귤 국산품종 보급 확대를 위한 묘목 자급률 제고와 감귤 품질향상 및 묘목 유통체계 확립을 위한 국내 육성 신품종 감귤 무병화묘(바이러스가 없는 묘)의 보급 확대를 당부했다.
난지축산연구소 관계관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흑돼지 ‘난축맛돈’ 품종의 균일성 향상 및 제주 흑우 재래돼지 등 고유 가축자원 보존과 개량을 위한 연구 등을 주제로 논의했다.
또한 제주도 농업기술원의 업무보고 자리에서는 지난달 말 제주 한림읍에서 열대거세미나방이 올해 첫 포획됨에 따라 외래해충 확산 방지를 위한 예찰 강화와 농가 피해가 없도록 신속한 방제를 강조했다.
농장 관계자들을 만난 허태웅 청장은 감귤을 활용한 농촌융복합산업의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당부하며, 영농을 승계 중인 청년농업인을 격려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청년농업인의 기술창업 경영 등 영농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청년농업인 맞춤형 종합정보서비스’ 플랫폼(정보관리 운영체제) 구축해 연내에 시범운영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