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당귀 잔뿌리 ‘가늘어도 유효성분 많아’
참당귀 잔뿌리 ‘가늘어도 유효성분 많아’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19.07.09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세미’ 부위에 항노화 치매 예방하는 성분 풍부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약용작물 참당귀의 가공 과정에서 부산물로 분류돼 버려지는 잔뿌리 ‘세미’ 부분에 다른 부위보다 유효성분 함량이 높은 것을 확인했다.
피 생성과 순환에 좋은 것으로 알려진 참당귀는 한약 처방에서 감초, 생강과 함께 가장 많이 이용되는 약용작물이다. 재배 면적은 512헥타르(ha)로 국내 재배 약용작물 중 8번째로 면적이 넓다.
참당귀의 뿌리는 지름에 따라 ‘신’, ‘대미’, ‘중미’, ‘세미’ 총 4부위로 분류한다. 뿌리 전체의 80%를 차지하는 신, 대미, 중미 부위는 한약재와 추출물 원료로 사용되는 반면, 지름 0.3~1.5mm의 세미는 부산물로 버려져 왔다.
연구진은 참당귀의 활용 가능성을 확대하고자 뿌리 지름에 따른 부위별 ‘데쿠르신(decursin)’과 ‘데쿠르시놀 안겔레이트(decursinol angelate)’ 함량을 분석했다.
‘데쿠르신’과 ‘데쿠르시놀 안겔레이트’는 항노화와 치매 예방, 당뇨합병증, 미백 등의 효과가 밝혀진 천연물질로, 참당귀 추출물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분석 결과, 세미 부위의 유효성분(데쿠르신, 데쿠르시놀 안겔레이트) 총 함량은 약 8.8%로, 유통 한약재로 이용되는 신, 대미, 중미 부위의 함량보다 유의적으로 높았다. 항산화 활성 또한, 세미는 약재 이용 부위인 신, 대미, 중미 부위보다 약간 높거나 비슷하게 나타났다.
세미가 참당귀 전체 뿌리의 약 15% 정도를 차지하는 만큼, 세미를 추출물 원료로 활용한다면 부가가치가 높은 건강 기능성 식품이나 화장품 등에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약용작물과 장재기 과장은 “이번 연구는 부산물로 분류돼 온 세미의 이용 가능성을 제시하고, 추출물을 활용한 기능성 연구 강화에도 보탬이 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연구 결과는 ‘당귀 부산물 세미의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주제로 올해 초 국내 학술지 ‘한국 자원식물 학회지’에 실렸다.

참당귀 뿌리
참당귀 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