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중생종 양파 2만톤 추가 격리
농협, 중생종 양파 2만톤 추가 격리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19.06.12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파 가격안정 위해 신속 대책시행 등 모든 역량 동원

농협(회장 김병원)이 양파 과잉생산에 따른 가격 하락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
지난 5월부터 정부와 함께 양파 5만4천톤을 시장격리하고 농업인 자율감축을 유도하는 등 가격안정대책을 추진했음에도 불구하고 양파가격은 여전히 약세인 상황이다.
이에 농협은 최근 양파 작황과 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과잉생산 및 수취가격 하락 우려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농가를 위한 추가대책을 마련했다.
먼저, 6월 중으로 중생종 양파 2만톤을 추가로 시장격리(농협경제지주 80%, 농업인 20% 분담)하는 적극적인 수급대책을 추진해 만생종 양파가격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6~7월 중 농협판매장 특별판매, 직거래장터, 양파 기능성 홍보 등 다양한 소비확대 캠페인을 전개하여 농가소득 제고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농협 김원석 농업경제대표이사는 “연이은 양파 과잉으로 상심한 농업인이 매우 많다”면서,“농협은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여 수급안정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