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용화재단, 실용화지원사업 오리엔테이션 성료
실용화재단, 실용화지원사업 오리엔테이션 성료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19.05.24 0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가치 창출 ‘대기업-중소기업간 상생협력’ 특강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은 14일 재단 종합분석동 대강당(익산 송학동 소재)에서 농식품산업체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농업기술실용화지원사업 주관기관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했다.
이번 오리엔테이션은 2019년 실용화지원사업 주관기관을 대상으로 사업의 효율적 수행을 위한 명확한 과제 목표를 제시하고 사업비 정산 등 관련 규정을 교육하여 원활한 사업진행을 유도하는데 목적을 두었다.
‘농업기술실용화지원사업’은 농촌진흥청 또는 지방농촌진흥기관에서 연구개발한 특허기술을 재단을 통해 이전받은 후 이를 사업화하고자 하는 기업체나 농업인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재단의 핵심사업이다.
재단은 농산업체의 사업화 성공을 지원하기 위해 특허창출부터 사업화 기획, 시제품제작, 제품공정 개선을 거쳐 판로개척 및 수출지원까지 사업화 전주기를 지원하는 농업기술실용화지원사업(6개 세부사업)을 적극 추진해 왔으며, 올해는 182업체에 120억원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더욱 큰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농식품산업체 지원금액을 시제품 제작지원의 경우 8천만원에서 2억원으로, 제품공정개선지원은 4억원에서 4억 9000만원으로 확대 지원한다.
이날 오리엔테이션에서는 실용화지원사업의 추진방향 및 목표와 연구비종합관리시스템 사용방법에 대한 교육이 진행됐으며, 대기업-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을 위한 특강으로 CJ프레시웨이 양정임 부장의 ‘꼭 알아야할 식품안전관리 법규’와 ‘식품업체 안전관리 포인트 및 부적합사례 공유‘를 주제로 특강이 열려 참석자들의 많은 호응을 얻었다.
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올 해 지원사업에 참여하는 업체의 매출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하여 최선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지역별 찾아가는 설명회 등을 통해 더 많은 업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