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쌀 5만톤’ WFP 통해 해외원조
‘우리쌀 5만톤’ WFP 통해 해외원조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19.05.15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 아프리카 4개국으로 출항…반년간 100만명 구호 효과

농림축산식품부는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UN 산하 식량원조 전문 국제기구인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우리나라 쌀 5만톤을 원조용으로 지원할 예정이며, 5월 10일 전남에 위치한 목포항 부두 선착장에서 이를 기념하기 위한 출항 행사를 개최하였다.
이번에 목포항에서 선적한 쌀은 총 1만9천톤이며, 출항 이후 6월중 예멘 아덴(Aden) 항구에서 하역될 예정이다.
한편, 금번 원조용 쌀 5만톤은 울산항, 군산항 등 총 3개 항구에서 선적을 진행하였으며, 기아인구가 많은 예멘(19천톤), 에티오피아(16천톤), 케냐(10천톤), 우간다(5천톤) 등 4개국에 지원될 예정이다.
금번 원조용 쌀은 2017년에 생산되어 정부가 보관하던 쌀이며, 농식품부는 전쟁 난민 등 긴급구호 성격을 고려하고 장마철 도래 이전 출항을 마무리하기 위해 가공 및 국내운송 등 선적 절차를 신속하고 차질 없이 추진해 왔다.
우리나라는 식량원조를 받던 수혜국에서 공여국으로 지위가 바뀐 유일한 나라로서, 작년 WFP를 통해 처음으로 지원하였던 우리 쌀 5만톤은 ‘18.6~7월부터 수원국 현지 난민, 이재민들에게 골고루 분배되었다.
WFP에 따르면, 우리 쌀은 영양이 높고 식미감이 좋아 수원국에서의 선호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김종훈 차관보는 “금년에는 작년 원조 과정을 꼼꼼히 되짚어 보고, 정부 혁신의 하나로 국내 현물원조 물류 인프라를 개선함으로써 현물원조 표준운영방식(standard operating system)을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특히, 금년은 40㎏ 쌀 포대 30개가 들어가는 점보백(jumbo-bag)을 최초 도입하여 운송 및 선적 물류의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개선시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