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한식당 국산식재료 지원 사업자’ 20곳 선정
‘청년한식당 국산식재료 지원 사업자’ 20곳 선정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19.05.14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 식재료 소비 확대 및 창업초기 한식당의 경쟁력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와 (재)한식진흥원은 2019년도 「청년한식당 국산식재료 활용 지원」 사업자 20곳을 선정했다.
청년한식당 국산식재료 활용 지원 사업은 창업 3년 이내 청년 오너셰프(ownerchef, 식당의 경영 및 주방 책임자)가 경영하는 한식당들이 국산 식재료를 활용한 새로운 메뉴를 개발할 수 있도록 필요한 제반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해에 시범사업으로 추진하였다.
이번에 선정된 한식당은 서울?경북?제주 등 전국에서 모인 20곳으로 앞으로 국산 식재료 탐색기간을 가진 후 새로운 한식 조리법  개발에 착수하게 된다.
개발된 음식은 해당 한식당에서 실제 판매될 예정이며, 조리법은 가정 내에서는 물론, 한식당 영업장에서도 이용 가능하도록 무료로 제공될 계획이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한식당들이 국산 식재료 소비확대에 앞장 설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은 물론, 사업관리에도 힘 쓸 계획이다.
우선, 5월 20일(월)에 한식문화관(서울 청계천)에서 ‘청년농업인연합회’ 등이 참여하는 청년한식당과 농업인 연계행사를 열고, 각 한식당 특성에 맞는 농산물 품목과 생산자를 탐색해 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새로 개발된 메뉴의 판매실적?국산식재료 이용실적?조리법 활용현황 등을 지속 파악하고, 한식당 건의사항도 수렴하는 등 사업관리도 철저히 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2017년 기준 국내 한식당 수는 31만개로 전체 음식점의 45%를 차지하기 때문에 한식당을 대상으로 국산 식재료를 활용한 새로운 조리법 개발을 지원한다면, 한식당 경쟁력 강화는 물론, 국산 식재료 소비확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하면서, “앞으로도 농식품부는 한식당들이 국산 식재료의 소비 창구로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