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북방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 시작
신북방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 시작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1.01.11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용화재단, 카자흐스탄 테스트베드 지원사업 결실
시험포 입구 표지판
시험포 입구 표지판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은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이 출연한 카자흐스탄 테스트베드 지원사업을 통해 10ha 규모에 설치할, 한국 스마트팜 및 시설재배 설비를 중앙아시아 지역에 수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성과는 2018년 5월부터 시작된 ‘스마트팜 시스템·양액시설·온실설비·한국산 품종’을 패키지로 묶어 카자흐스탄 현지에 성능을 검증하는 테스트베드 사업 추진의 결과이다.
본 수출은 2019년 4월에 테스베드사업에 참여한 한국 기업체와 우즈베키스탄 기업체가 체결했던 수출계약이 실행된 것이다. 그동안 현지 기업체의 자금사정, 코로나19 팬데믹 등으로 지연되다가 작년 12월 30일에 우즈베키스탄 기업체가 수출대금(약 50억 규모)에 대한 신용장을 개설하면서 금년부터 본격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재단에서는 이번 수출계약 실행을 위해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양측기업 간의 무역 소통을 위해 전문가 컨설팅, 통·번역 및 거래정보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했다.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은 국가적 차원에서 농업에 공격적인 투자를 하고 있어 한국 스마트온실의 수출시장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한국의 딸기와 같은 우수 품종을 포함하는 패키지 수출은 관련 기업들 간의 협업을 통한 수출확대 방식이 해외 진출에 매우 효율적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어, 향후 스마트팜 관련 기업들간 협력을 통한 해외 진출방식이 더욱 확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재단 박철웅 재단 이사장은 “이번 수출이 실행된 우즈베키스탄 외에 당시 같이 수출계약이 체결된 카자흐스탄 기업과의 수출계약도 조속히 실행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할 계획”이라면서 “한국형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사업을 통해 러시아, CIS지역 등 신북방 지역에 한국 스마트팜 수출이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