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가공식품 수출 ‘역대 최고치’ 달성
쌀가공식품 수출 ‘역대 최고치’ 달성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1.01.1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공밥 등 K-food 인기…수출액 1억3천7백만불

농림축산식품부는 2020년 수출 통계 실적 집계 결과(관세청, aT) 쌀가공식품 수출액(잠정)이 전년 대비 26.9% 증가한 1억3천7백만불로 역대 최고 수준을 달성하였다고 밝혔다.
쌀가공식품 수출 증가는 간편식 수요 증가에 따른 쌀가공식품 시장 확대와 정부의 적극적인 해외시장 진출 지원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떡볶이를 비롯한 떡류(5천3.8백만불, 전년 대비 56.7%↑)는 한류 문화 확산과 함께 아시아 시장(일본, 중국 등)을 중심으로 소비가 확대되어 수출이 증가하였고, 냉동볶음밥, 즉석밥 등 가공밥류(4천5.9백만불, 전년 대비 32.2%↑)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미국 시장 등에서의 가정간편식(HMR) 수요가 증가하여 수출 확대를 이끌었다.
국가별 수출실적은 미국(5천5.3백만불, 전년 대비 53.3%↑), 일본(1천7.0백만불, 전년 대비 5.6%↑), 베트남(1천2.7백만불, 전년 대비 9.8%↓), 중국(8.9백만불, 전년 대비 11.1%↑)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對미국 수출액은 전년보다 53.3% 상승하여 전체 쌀가공식품 수출액(1억3천7백만원)의 40.2%를 차지했다.
농식품부는 2014년부터 쌀가공산업의 체계적인 육성을 위해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지원해 왔다. 원료곡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가공용 쌀에 대하여 특별공급을 하고 있으며, 2020년에는 31만7천톤을 공급했다.
또한, 국내·외 바이어 유치를 위한 박람회인 쌀가공식품 산업대전을 2008년부터 개최하고 있으며,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상담회로 진행했다.
농식품부 지성훈 식량산업과장은 “쌀가공식품 수출 증가는 쌀의 수요기반 확대를 통해 국내 생산기반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데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는 측면이 있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지속적 성장세에 있는 쌀가공식품 수출 확대를 위해 안정적인 원료 공급과 함께, 해외시장에 진출하는 기업에 대한 판촉·홍보 등 다각적 지원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