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문화 인프라 ‘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주거·문화 인프라 ‘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19.04.30 0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상주시 괴산군 등 사업대상 시군 4개소 선정

농림축산식품부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우수한 사업 대상지 발굴을 위해 전국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1~3월)를 실시한 결과, 12개 시군이 응모하였고 시도 심사(3.25~29),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의 서면심사(4.4), 현장심사(4.11~17) 및 종합심사(4.24) 통해 최종 4개 시군를 선정하였다.
신청 시군별 대상지 입지여건 및 주위환경, 부지확보 여부, 주택 공급계획의 적정성, 임대수요 분석의 타당성, 사업추진 역량, 기존 자원 활용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였다.
특히, 본 사업의 성과 극대화 및 지연 방지를 위해 사업부지 사전 확보, 청년들에 대한 스마트팜 혁신밸리·농공단지를 비롯한 일자리 연계성, 입주민 정착 프로그램 지원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하였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19∼‘20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 여가 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입주민과 주변 농촌 주민들이 문화 여가 체육 활동 등을 공유하고,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창출할 수 있도록 커뮤니티 시설도 설치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 사업을 통해 귀농귀촌 청년이 농업·농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생활여건을 조성하여 출산률 향상과 농촌지역 인구감소세를 완화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천군의 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사업 조감도
사진은 서천군의 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사업 조감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