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매운맛 ‘세계규격으로 채택’
한국인의 매운맛 ‘세계규격으로 채택’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0.10.14 0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Gochujang’ Codex 최종 심의 통과
고추장 활용 요리
고추장 활용 요리

농림축산식품부는 9월 24일부터 화상회의로 개최 중인 제43차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 총회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한 ‘고추장(Gochujang)’ 규격이 10월 12일 최종 심의를 통과하여 세계규격으로 채택되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규격화 제안에 따라 2009년에 채택된 고추장 Codex 규격은 지금까지 아시아 내에서 통용되는 지역규격으로서의 지위를 가졌으나, 이번 총회의 결정에 따라 세계규격으로 국제사회의 인정을 받게 되었다.
2017년부터 추진된 고추장 Codex 세계규격화는 농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한국식품연구원 등 유관기관 및 식품업계, 학계 전문가가 참여하여 이뤄낸 성과로, 김치(2001), 인삼제품(2015)에 이어 우리나라가 제안한 세 번째 Codex 세계규격이 신설되었다.
이번에 채택된 고추장 Codex 세계규격은 ‘고추장(Gochujang)’이라는 우리 고유의 명칭을 그대로 사용함으로써 Red pepper paste, 칠리소스 등과 구별되는 독자적인 발효식품으로 세계에 인식시킬 수 있게 되었다.
또한, 튜브형 포장 적용이 용이하도록 수분 상한치를 높이고, 메주 냄새를 줄일 수 있도록 조단백질 하한치를 낮추는 등 고추장의 세계화를 위해 외국인의 기호를 반영하여 기존의 지역규격보다 유연한 기준을 마련하였고, 지역규격의 선택성 원료에는 포함되지 않았던 양념채소와 식초를 추가하여 초고추장 등 더욱 다양한 제품에 고추장 Codex 세계규격이 적용될 수 있도록 하였다.
2019년 기준 고추장은 미국, 중국, 일본 등 약 106여개 국가에 연간 17,686톤, 3,767만 달러 상당의 규모로 수출되고 있는데, 이는 10년 전(66개국, 7,577톤, 1,680만 달러 / ‘10년)과 비교하여 약 2배 이상 성장한 규모이다.
농식품부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앞으로도 김치, 인삼제품 및 고추장과 같이 경쟁력 있는 우리나라 식품의 국제규격화를 추진해나갈 계획”이라며 “전통발효식품육성, 한식진흥 및 음식관광 활성화, 수출시장 다변화 등 관련 사업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여 우리 농식품의 세계화 및 경쟁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