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오피아 지하수 관개 개발사업’ 수주
‘에티오피아 지하수 관개 개발사업’ 수주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0.10.12 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어촌공사, 대규모 인프라 세부설계와 시공감리 컨설팅
에티오피아 지하수 관개 및 농촌개발사업 총괄 위치도
에티오피아 지하수 관개 및 농촌개발사업 총괄 위치도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에티오피아 정부에서 발주한 총 사업비 1,300억원 규모의 지하수 관개 및 농촌개발사업에 대한 세부설계와 공사감리 컨설팅을 수주하게 되었다고 8일 밝혔다.
에티오피아 지하수 관개 및 농촌개발사업은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 인근 지역의 지하수 관정 및 관개개발사업을 포함하는 농촌개발패키지 사업으로, 공사를 대표로 하는 민관합동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을 수주했다.
에티오피아는 아프리카 최빈국 중 하나로 빈곤문제와 식량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공사의 집약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이번 사업으로 농업생산성 증대를 통한 빈곤해결에 중심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공사는 이번 사업에 110여 년간 축적된 기술을 활용해 101개의 지하수 관정(신설 54공, 기설 47공)과 관개파이프 등 관개시설을 설치하고 아다-베쵸 지역 농경지 4,995ha에 농업용수를 공급토록 할 계획이다.
또한, 농촌 진입도로(86km)에서부터 식수공급시설(관정 10공), 농업기술센터(건축면적: 20ha), 식품가공센터(1,000㎡) 등 농업 생산에서 가공에 이르는 전반적인 농업인프라를 조성 할 예정이다.
사업이 착수되면, 공사는 5개 분야(PM, 지하수, 관개, 농촌개발, 기계)에 풍부한 기술력과 경험을 갖춘 전문가를 투입시킬 계획이다.
에티오피아 지하수 관개 및 농촌개발사업은 올해 12월 본격적인 사업 착수에 들어가 약 60개월 동안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이 완공되면 에티오피아의 농업생산성 향상과 지역 주민 소득 증대에 기여해 한국형 농업관개기술과 농촌개발에 대한 아프리카 지역의 관심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공사는 올해 9월 말라위 쉬레밸리 관개개발사업을 수주해 사업에 착수한 것을 포함 해 에티오피아, DR콩고 등 아프리카에서 7개 사업을 수행하며 한국형 농업관개기술을 전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