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장애인 대상 ‘곤충시료 선별사’ 양성
중증장애인 대상 ‘곤충시료 선별사’ 양성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0.10.07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공원공단, 국립생태원·한국장애인개발원 업무협약
곤충 선별교육 실습 모습
곤충 선별교육 실습 모습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권경업)과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 한국장애인개발원(원장 최경숙)은 중증장애인의 ‘곤충시료 선별사’ 신규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10월 6일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 체결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별도의 행사 없이 서면으로 진행했다. 3개 기관은 중증장애인의 ‘곤충시료 선별사’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신규 직무 개발 등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원 사업 협력, ▲지속적인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교류 및 협력, ▲기타 장애인복지 향상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앞으로 각 기관은 중증장애인 대상 곤충시료 선별을 위한 교육 제공과 취업 지원, 작업의 능률 및 품질 등을 고려해 전문성 있는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기존 곤충 선별 작업은 연구자가 직접 하거나 대학생 등 단기 인력이 참여했으나 시료양에 비해 참여하려는 일손이 부족했다.
국립공원공단이 지난해 원주시에 위치한 장애인보호작업장 소속 중증장애인 4명에게 곤충 선별 교육을 실시한 결과, 선별 작업에 탁월한 능력을 보여 현장 중심 직업훈련으로 추진하게 되었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전문성 일자리로 확대할 계획이다.
권경업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중증장애인들에게 자연환경 분야의 연구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코로나 이후 시대를 대비한 중중장애인 전문 일자리 창출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앞으로 다른 기관들과 긴밀한 협의로 다른 분야에서도 장애인 전문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