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음료, 노사문화대상 국무총리상 수상
롯데칠성음료, 노사문화대상 국무총리상 수상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19.01.04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회사 유일하게 선정, 상생의 노사문화 활동 인정

롯데칠성음료(대표이사 이영구)가 26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2018 노사문화대상 시상식’에서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노사문화대상은 노사관계 부문 최고 권위의 상으로, 매년 상생의 노사문화를 모범적으로 실천한 기업을 선정해 포상하는 제도다.
최근 3년(2016~2018년)간 노사문화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기업 159개사 중 33개사가 신청했으며 노사관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서류심사, 현지실사, 사례발표 등을 진행해 총 9곳이 최종 선정됐다. 대기업 식품회사 중에서는 롯데칠성음료가 유일하게 선정됐다.
롯데칠성음료는 45년 노사 무분규 사업장으로서 노사가 협력해 좋은 일터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노력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롯데칠성음료는 차별없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지난 2년간(2016년 1월~2017월 12월 기준) 기존 간접 고용으로 운영해오던 판매용역사원 423명을 직접 고용했으며, 비정규직 근로자 803명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임직원들이 일과 생활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가족사랑의 날 단축근무, 유연근무제, 초과근무 방지를 위한 PC오프제 등을 시행하고 있다. 상시 자율복 제도, 자유롭고 평등한 소통을 위한 전사소통게시판 및 CEO와 오픈 토크(Open Talk), 장기근속자를 위한 안식년 휴가 등도 운영하고 있다.
또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위해 전국 8곳의 샤롯데 봉사단 운영, 나눔저금통 및 그린워킹 캠페인 모금활동, 동반성장펀드 50억원 출연, 중소협력업체 대금결제 100% 현금 지급 등 상생협력에도 앞장서고 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행복한 일터를 만들기 위해 노사가 상생, 협력했던 다양한 활동들을 인정받아 국무총리상을 받게 되어 영광이다.”며, “앞으로도 선진화된 노사문화 구축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며 우리의 일터가 지속가능하고 건강하며 행복한 일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칠성음료는 올해 고용노동부가 주관하는 ‘일자리 으뜸기업’에 선정되고 ‘일자리창출 유공 정부포상’에서 대통령표창도 받았다.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롯데칠성음료의 다양한 활동들은 대통령직속 일자리 위원회에서 운영하는 ‘일자리 상황판’의 우수사례로 소개되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