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클, 식품분야 최초 ‘ISTA 인증’ 획득
국클, 식품분야 최초 ‘ISTA 인증’ 획득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19.11.28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농식품산업 수출전진기지 역할 발판 마련
식품 패키징센터
식품 패키징센터
ISTA 진동시험 모습
ISTA 진동시험 모습

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이사장 윤태진)가 지난 11월 13일 식품분야에서는 최초로 국제안전수송협회(ISTA) 시험실 인정을 받았다.
ISTA(국제안전수송협회, International Safe Transit Association)시험실은 제품의 유통물류단계에서 발생하는 외부환경요인(진동·충격·낙하·온습도 등)을 분석하여 제품안전성과 포장적정성을 검증하기 위한 시설이다.
최근 K-Food 열풍과 HMR·소스시장의 성장이 맞물리면서 전자상거래를 통한 수출이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수출물량이 증가하는 만큼 상품의 배송 중 파손이나 변질 등 유통물류과정에서 발생하는 불만(클레임)도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같은 이유로 제조사와 유통사 간 분쟁도 심심찮게 발생하고 있어 기업이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수단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상품을 빠르게 배송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보다 안전하게 배송하는 것이 기업의 경쟁력으로 떠오르면서 유통물류의 안전성이 글로벌 유통시장의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ISTA시험 성적서는 유통중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서 기업이 스스로를 보호하고 유통환경 포장적정성을 보장한다는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 전 세계 최대 규모의 유통사인 아마존의 경우 ISTA시험을 받지 않을 경우 박스당 1.99$의 벌금을 부과하는 정책을 발표했다.
또한 글로벌 식품체인인 월마트와 배송업체인 FedEx도 ISTA시험을 도입하여 물류포장을 검증하고 있다.
지원센터는 이번 ISTA인증 획득을 통해 기존의 식품포장재 안전성 물성·포장설계와 더불어 유통물류시험까지 전 과정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기관으로 거듭났다.
실제 SPC삼립의 경우, 미국에 약과를 수출하는 과정에서 지원센터를 통해 ISTA시험기준에 따라 파렛트 단위의 포장적정성의 검증을 받은바 있어 수출경쟁력 확보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밝혔다.
지원센터 윤태진 이사장은 “이번 ISTA 인증획득을 통해 국내 식품기업의 물류서비스 품질도 세계 식품시장에서 충분한 경쟁력이 있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식품관련 인증을 획득하여 국가식품클러스터가 식품기업 혁신성장의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