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바이옴’ 국가 전략분야로 협력 필요
‘마이크로바이옴’ 국가 전략분야로 협력 필요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19.11.08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제2차 마이크로바이옴 심포지엄 개최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5일 대전광역시 선샤인호텔 2층 컨벤션홀에서 연구자 200여 명과 함께 ‘제2차 마이크로바이옴 심포지엄(학술토론회)’을 열었다.
‘미생물군유전체’인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은 미생물군집(microbiota)과 유전체(genome)의 합성어다. 인간, 동물, 식물, 토양, 물, 대기 등에 공존하는 미생물 군집과 유전체 전체를 뜻한다.
전문가들은 생태계는 물론, 보건의료, 기후변화, 식량안보 등에도 영향을 미치는 미생물군을 활용한 기술 개발로 세계 경쟁력을 갖춘다면 경제적 파급 효과 역시 매우 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개회사에서 “농장에서 식탁까지 농업 생산 전 주기에 걸쳐 농축식품의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한 마이크로바이옴 기술 개발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관련 정보나 제도, 인력, 기반 시설 구축이 선행되어야 한다.”며 “마이크로바이옴은 기초과학, 응용연구, 공공인프라 등 정부와 민간의 협력으로 진행해야 할 대표적인 국가 전략 분야로,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계획과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