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엄마손꾸러미’ 최우수상 영예
‘안성 엄마손꾸러미’ 최우수상 영예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19.11.06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가공상품 비즈니스 모델 경진대회’ 개최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농촌융복합산업 활성화를 위한 ‘2019 가공상품 비즈니스 모델 경진대회’를 열고, 우수 농업경영체를 선정했다.
이번 경진대회는 지역농산물을 활용해 특색 있고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하며, 농산물의 부가가치 향상과 소득증대를 이루고 있는 농업경영체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 자리에는 농촌융복합산업 경영체로 인증받기 위해 준비 중인 농업경영체 가운데 농촌진흥기관의 사업을 지원받은 농업법인 또는 협동조합 형태의 공동경영체와 개별경영체 8곳이 참가했다.  
공동경영체 부문 최우수상은 ‘안성엄마손꾸러미 영농조합법인(경기 안성)’이 수상했다.
안성시농업기술센터의 귀농창업교육 수료자 5명이 결성한 ‘안성엄마손꾸러미 영농조합법인’은 안성의 특산작목인 배를 이용해 말랭이 등 다양한 상품을 개발해 국내 유통과 해외 수출까지 확대하고 있다.
특히 상품 생산에 필요한 농산물의 안정적인 수급을 위해 지역 농가와 작목반을 구성하는 등 상생‧협력의 우수사례로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개별경영체 부문 최우수상은 ‘농업회사법인(유)더고은(전북 익산)’이 수상했다.
사계절 내내 군고구마를 즐길 수 있도록 간편식 형태의 제품을 개발했으며, 상품제조 과정에서 독창적인 기술을 개발해 3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편리함을 추구하는 최근 소비경향에 잘 맞고 우리 농산물을 활용한 이유식과 고령친화식으로 손색이 없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경진대회에서 수상한 농업경영체가 농촌융복합산업 경영체로 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전문가 지도(컨설팅)를 지원하고, 판촉(마케팅)과 판로개척을 위한 지원도 검토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농촌자원과 이명숙 과장은 “이번 경진대회에 참여한 경영체가 생산한 상품은 창의적인 생각으로 지역농산물을 가공해 소비자에게 신뢰를 줄 수 있는 제품이 많았던 만큼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