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사료 가격안정에 최선
화물연대 파업…사료 가격안정에 최선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2.11.28 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주요 사료 제조업체 간담회 개최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4일, 한국사료협회 대회의실에서 김정욱 축산정책국장 주재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사료 공급 수송 대비, 사료 가격 인상 장기화 지속 등 사료 가격 안정을 위한 중장기 대책 협의 등 업계 소통 차원에서 마련돼, 농협사료, 카길애그리퓨리나, 팜스코, 제일사료, 팜스토리서울사료, 씨제이피드앤케어, 대한사료 등 주요 사료 제조업체 7개 사의 임직원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농식품부는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사료 제조·수송 상황을 점검하고 사료 공급 차질을 방지하기 위해 ▲가능한 안전재고 최대 확보, ▲가용 차량 추가 수배, ▲소비대차 및 대체 생산 등을 요청했다. 
아울러 ▲곤충단백질 등 대체원료 확대를 통한 자급률 제고, ▲적정 영양소 공급을 위한 정밀사양 연구 지원 등 사료 가격 안정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최근 환율 상승 등으로 인한 환차손 발생의 어려움을 토로하면서, 사료 가격 안정을 위해서는 사료업체의 경영 부담이 완화되어야 하는 만큼 원료구매자금 확대 등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김정욱 농식품부 축산정책국장은 “정부에서 올해도 원료구매자금 금리를 0.5%p 인하했으며, 의제매입세액공제한도 10%p 확대 등 사료업계의 경영 부담 완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만큼 업계에서도 사료비 절감을 위한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 국장은 “화물연대 파업의 영향으로 양축농가가 불편하지 않도록, 사료 공급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