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 유전자원’ 안전보존 서비스 제공
‘고추 유전자원’ 안전보존 서비스 제공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2.11.23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주)고추와육종과 업무협약 체결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 국립농업과학원은 종자 산업체 ㈜고추와육종과 22일 업무협약을 맺고, ㈜고추와육종이 보유한 고추 육성계통 2만여 자원에 대한 안전보존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고추와육종은 2012년 세계 최초로 탄저병 저항성 고추품종을 개발한 연구개발 전문 종자 기업으로, 그동안 육성한 계통들을 안전하게 보존하기 위해 농업유전자원센터에 저장을 요청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국립농업과학원과 ㈜고추와육종은 고추 유전자원의 수집 증식 중복보존을 비롯해 정보교류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고추와육종이 보유한 고추 육성계통을 22일 농업유전자원센터 저장시설에 블랙박스 형태로 안전 보존한다. 
농업유전자원센터는 2008년 세계작물다양성재단(FAO-GCDT)으로부터 세계안전중복보존소로 지정된 후, 국내외에서 기탁(40건)한 유전자원을 안전 보존하고 있다. 
농업유전자원센터는 종자를 영하 18도의 저온 시설에 보존해 종자 활력이 오랜 시간 유지되도록 관리한다. 안전 보존된 자원은 기탁자의 허가 없이 공개, 개봉할 수 없으며, 기탁자가 원하는 시점에 보존된 자원을 반환한다.
㈜고추와육종 윤재복 대표는 “고추 탄저병뿐만 아니라 복합 병저항성 품종 개발에 협력하고 산업적 가치가 높은 종자들을 안전 보존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대한민국 종자 산업 발전과 우리나라 고추 품종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농업유전자원센터 이주희 센터장은 “앞으로 더 많은 종자 산업체가 참여해 국내 종자 자원 안전보존 서비스가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