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번째 야생동물 질병진단기관 지정
29번째 야생동물 질병진단기관 지정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2.11.17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생동물질병원, 세균성 39종 등 총 139종 대상

환경부 소속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원장 신동인)은 야생동물 질병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해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연구원 야생동물의료센터를 29번째 야생동물 질병진단기관으로 지난 9일 지정했다.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은 2021년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환경부로부터 야생동물 질병진단기관 지정업무를 이관받고 관련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야생동물 질병진단기관은 죽거나 질병이 의심되는 야생동물에 대해 △부검, △임상 및 혈액 검사, △병원체 및 병리조직 검사 등의 방법을 통해 야생동물 질병을 진단한다.
2017년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등 13개 기관이 야생동물 질병진단기관으로 처음 지정되었으며, 2018년 5개, 2019년 5개, 2020년 1개, 2021년 4개 등 지정 기관이 꾸준히 늘어났다. 올해는 국립공원연구원 야생동물의료센터가 지정되면서 총 29개 기관이 야생동물 질병을 진단한다.
이들 기관이 관련 법률에 따라 진단해야 하는 야생동물 질병은 총 139종으로 △세균성 39종, △바이러스성 58종 △기생충성 18종, △곰팡이성 6종, △원충 및 리켓치아성 12종, △프리온 단백질성 3종, △중독성 3종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한편 국립공원연구원 야생동물의료센터는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의 내외부 심의위원회로부터 전문인력 구성, 시설, 실험기자재 구비 등을 대상으로 하는 서면 심사와 현장 점검 평가를 거쳐 야생동물 질병진단기관으로 지정받았다.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은 이번 지정 승인으로 전국의 국립공원에서 발생할 수 있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의 야생동물 질병 관리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신동인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야생동물 질병 진단 수요가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전국 29개로 확대된 야생동물 질병진단기관들이 지역거점 역할을 수행하고 질병 진단에 대한 현장 대응력도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