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농산물로 만든 빵 “좋아요”
우리 농산물로 만든 빵 “좋아요”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2.11.11 0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 콩 잡곡 이용 공모전…김혜수 기능장 ‘최우수’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혜수 기능장의 출품 제품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혜수 기능장의 출품 제품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사)한국제과기능장협회와 함께 ‘제6회 우리 밀 콩 잡곡 이용 아이디어 가공제품 공모전’을 개최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공모전에는 총 40점(제빵 22, 제과 18)이 출품됐으며, 지난해보다 옥수수, 수수, 현미, 조 등 다양한 잡곡을 활용한 빵 과자 제품이 많이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최우수상인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은 (사)한국제과기능장협회 경인지회 소속 김혜수 기능장(토모루과자점)이 수상했다.
김혜수 기능장은 귀리통밤식빵, 우리밀옥수수빵, 홍시복주머니빵, 현미카라멜빵 4종을 선보였다. 
제품마다 국산 밀, 귀리, 옥수수, 현미 등 농산물 본연의 맛을 살리면서 전체적으로 맛의 조화가 잘 이루어져 높은 점수를 받았다. 
금상인 농촌진흥청장상은 (사)한국제과기능장협회 대전충남북지회 소속 이은비 기능장(슬로우브레드), 울산지회 소속 이종건 기능장(랑콩뜨레), 서울강북지회 소속 안갑수 기능장(에센브로트), 대전충남북지회 소속 이동환 기능장(메종보이드)이 각각 수상했다. 
최우수상 수상자 김혜수 기능장은 “각 농산물 고유의 맛을 살리면서 다른 재료와도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만드는 데 중점을 두었다.”며 “우리 농산물을 이용한 건강한 먹거리를 널리 알리는 의미 있는 공모전에서 큰 상을 받게 돼 영광이다”는 소감을 전했다. 
농촌진흥청 식량산업기술팀 정병우 팀장은 “빵이나 과자가 한 끼를 대신하는 먹거리로 자리매김함에 따라 우리 농산물로 만든 참신한 먹거리를 발굴하고, 소비 확대를 위해 여러 면에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