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농축산물 속여 팔다’ 적발
농협 ‘농축산물 속여 팔다’ 적발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2.10.11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문표 의원, 73% 수입산을 국내산으로 둔갑
홍문표 의원
홍문표 의원

국내산 농축산물 판매에 앞장서야 하는 농협하나로마트가 수입산 농축산물을 국내산으로 속여 팔거나 원산지를 미표시하여 판매하다 적발된 건수가, 지난 5년간 41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홍문표 의원이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올 8월말까지 농협하나로마트에서 농축산물 원산지를 속여 팔다가 국립 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부터 41건이나 적발됐다. 
특히 국내산 농축산물 취급만을 자랑하는 농협하나로마트에서 원산지 거짓표시로 적발된 41건 중 73%에 달하는 30건이 수입산을 국내산으로 속여 팔다 적발, ‘신토불이’를 외쳐왔던 농협의 이미지를 퇴색시켰다.   
거짓 표시로 적발된 주요 품목은 중국산 고사리, 숙주, 콩나물을 비롯하여 통가산 단호박, 칠레산 블루베리, 청포도, 관자, 멸치, 자반고등어를 국내산으로 둔간시키는 등 전 품목이 망라돼 있었다. 
적발된 후 처분 내역을 살펴보면 과태로 처분은 단 2건에 불과하고 대부분 단순 표시변경 등의 처분만 내려져, 전반적으로 원산지 관리와 후속 조치가 부실한 것으로 지적됐다. 
홍문표 의원은 “국민들에게는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하고 농민들에게는 국내 농산물 판매를 통해 소득에 기여해야 하는 농협이, 수입산 농축산물을 속여 팔다 적발되었다는 것은 국민과 농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