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농촌상 ‘도덕현·손연규씨’ 수상
대산농촌상 ‘도덕현·손연규씨’ 수상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2.09.20 0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26일 교보생명 계성원서 시상식
도덕현 손연규
도덕현 손연규

대산농촌재단(이사장 김기영)은 9월 14일 제31회 대산농촌상 수상자를 선정, 발표했다.
수상자는 농업경영 부문 도덕현씨(62. 도덕현유기농포도원 대표), 농업공직 부문 손연규씨(56.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농업연구관)이다. 농촌발전 부문은 수상자가 없다.
농업경영 부문 도덕현씨는 무경운과 자가퇴비 제조로 발효 토양을 조성해 땅심을 키우는 한편, 자연의 섭리를 따라 작물이 지닌 형질을 극대화하는 방식으로, 유기농 고품질 농산물을 다수확하는 획기적이고 지속적인 농업경영모델을 제시했다.
농업공직 부문 손연규씨는 농업의 근간인 토양조사 및 분류 연구에 묵묵히 매진해 토양분류 체계를 확립하고, 토양환경정보시스템 ‘흙토람’을 통한 디지털 서비스를 고도화, 확장해 농업인의 소득증대는 물론, 토양에 관련한 광범위한 분야 활용과 국제적 위상 제고 등에 이바지했다.
농업경영 부문 수상자에게는 상금 5천만 원, 농업공직 부문 수상자에게는 상금 2천만 원이 부상으로 수여된다.
대산농촌상은 교보생명의 창립자 대산 신용호 선생의 뜻으로 1991년 제정되었고, 농업경영, 농촌발전, 농업공직 등 총 3개 부문에서 농업과 농촌의 가치를 드높이고 지속 가능한 사회 발전에 크게 이바지한 인사에게 수여하는 농업계 최고 권위의 상으로 인정받고 있다.
올해 31회째를 맞이하는 대산농촌상 역대 수상자는 총 132명(단체포함)에 이른다.
한편 제31회 대산농촌상 시상식은 오는 10월 26일 충남 천안시 교보생명 계성원 비전홀에서 거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