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디지털 혁신 농업타운’ 조성
경북도 ‘디지털 혁신 농업타운’ 조성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22.08.05 0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팜, 수직농장 등 첨단 농업마을 구상

지난 6월 민선 8기 농정비전으로 ‘농업은 첨단산업으로, 농촌은 힐링공간으로’를 선포한 경상북도가, 이를 구체화할 역점 시책인 ‘경북 디지털 혁신 농업타운’ 공모절차 개시로 농업대전환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디지털 혁신 농업타운은 마을 전체가 하나의 영농조합법인 등으로 구성돼 스마트팜, 수직농장 등의 첨단농업을 추진해 청년농 유입 촉진에 나선다.
또 기존의 일반농업은 드론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이용한 공동영농을 통해 인력난을 해소하는 동시에, 규모의 경제를 달성해 농업경쟁력을 갖추게 하는 새로운 개념의 농촌마을을 조성한다.
이번 공모는 개소당 총사업비 500억원(국비공모사업 포함) 규모 범위에서 시군별 자율 계획을 수립토록 했다.
사업유형도 ▷첨단농업+공동영농형 ▷첨단농업형 ▷공동영농형으로 구분해 시군별 특성이 충분이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
공모 기간은 9월 2일까지로 10월경 최종 사업대상자로 선정된 마을은 내년부터 4년간 국비공모사업과 지방비를 포함, 최대 50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도는 이번 사업을 통해 그간 농업인 개인별 역량 증진에 중점을 뒀던 농업정책에서 첨단기술로 무장한 기업형 마을농업으로 대전환시켜 청년과 기존 농업인이 함께 일하는 지속 가능한 농업농촌을 만들어간다는 구상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4차산업 혁명시대에 농업도 변화하지 않으면 경쟁력을 상실할 수밖에 없다”며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첨단농업으로 지속가능하고 경쟁력 있는 농업농촌환경을 만드는 농업대전환으로 경북이 대한민국 농업을 확 바꿔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