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파 마늘 소비 ‘농림가족이 나섰다’
양파 마늘 소비 ‘농림가족이 나섰다’
  • 농축환경신문
  • 승인 2019.07.10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11만명과 함께하는 이어달리기 캠페인 개최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양파, 마늘이 기상여건 등에 따른 작황 호조로 평년보다 생산량이 많이 늘어나 재배농가의 어려움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농식품부와 소속기관 및 유관기관 11만 농림가족이 모두 참여하는 양파 마늘 소비촉진 이어달리기 행사를 농식품부를 시작으로 한 달간 이어나갈 계획이다.
전국지역의 농협지부와 협의하여 생산지에서 출하되는 물량을 고려한 행사일정을 결정하였다.
최근 기상여건 등 작황호조로 생산량이 늘어난 양파, 마늘 농산물 및 가공제품(즙, 짱아찌, 환 등)으로 모든 기관은 사내 게시판을 통해 소비촉진을 홍보하고 사전 판매접수를 받는다.
7월 3일 세종시 농식품부 행사장에서는 양파와 마늘의 효능, 선택법, 대표 요리를 소개하는 전단지와 함께 가정에서 간단하게 가족들과 즐길 수 있는 조리법도 제공하였다.
양파는 단백질, 탄수화물, 비타민C, 칼슘, 인, 철 등의 영양소가 다량 함유되어 있고, 지방과 콜레스테롤 축적 예방에 효능이 있으며, 마늘의 알리신은 면역력 증가와 암의 발생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은 “11만 농림가족이 농업인과 한마음 한뜻이 되어, 온정을 서로 나누는 따뜻한 행사를 마련해주신 농림가족 모두에게 감사하다”며 “각계각층에서도 주요 농산물의 공급과잉에 관심과 애정을 보이며, 범국민적 소비촉진 할인 행사 노력에 농식품부 장관으로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